현대로보틱스 협동로봇, 독일 '레드닷 디자인 뮤지엄' 입성
협동로봇 'YL012', 국내 로봇 최초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최우수상 수상
나광호 기자
2019-03-25 14:58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2019'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현대로보틱스의 협동로봇 YL012/사진=현대중공업그룹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현대중공업지주의  로봇사업부문인 현대로보틱스가 국내 로봇업체 중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자체 디자인한 협동로봇(YL012)이 제품디자인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로봇제품이 제품디자인부문 최우수상을 차지한 것은 지난 2014년 독일 쿠카의 협동로봇 이후 두 번째다.


이번에 최우수상을 수상한 YL012는 초경량 바디로 중량을 최소화하고 슬림한 곡선형 디자인을 적용해 안전성을 향상, 인간 친화적 디자인을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협동로봇은 작업자의 근거리에서 함께 움직이며 업무를 도와주는 로봇이다.


현대로보틱스 관계자는 "이번 최우수상 수상은 현대로보틱스 협동로봇의 안전성·효율성을 디자인으로 입증해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보다 안전하고 인간 친화적인 제품디자인으로 향후 급성장이 예상되는 협동로봇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1955년부터 시작되어 매년 △제품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시상하며, 독일 iF·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 레드닷 어워드 제품디자인부문에는 전 세계 5500개 이상의 제품이 출품됐으며, 출품작 중 약 1%만이 최우수상을 수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로보틱스 협동로봇은 세계 최대 디자인박물관인 독일 '레드닷 디자인 뮤지엄'에 1년간 전시될 예정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