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엑스서 제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만나 보세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 개최…국내외 490개사 참가
나광호 기자
2019-03-26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7일부터 사흘간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19'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고 26일 밝혔다.


제조업의 디지털전환을 주제로 하는 이 전시회는 △스마트공장 솔루션‧장비 △산업용 사물인터넷(IoT) △5세대이동통신(5G) 등 국내외 스마트제조 기술 성과를 전시하고, 스마트 제조 혁신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유도하기 위한 행사로, 올해 3회째를 맞이했다.


특히 올해 전시회는 전시 면적이 전년 대비 25% 확대되고 지멘스(독일)·현대중공업 등 스마트제조와 관련 490개사가 1750개 전시공간을 마련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된다.


27일에는 우수 스마트공장 공급‧수요기업 및유공자에 대한 포상 행사를 진행하며, 신성이엔지와 연우가 각각 산업부장관상과 중기부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총 20점의 포상이 수여된다.


개막식 행사에는 정승일 산업부 차관, 김학도 중기부 차관,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등 스마트공장 공급기업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전시관에서는 로봇을 만드는 스마트로봇을 비롯해 센서‧머신비전‧스마트 물류로봇 등 설계-제조-검사-포장-물류에 이르는 제조공정 최신 기술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현대중공업지주 스마트팩토리(대구공장) 내부/사진=현대중공업지주


특히 5세대이동통신(5G)을 결합한 미래형 스마트공장과 인간과 동시에 작업이 가능한 협업로봇 및 빅데이터가 활용된 스마트물류 로봇 뿐만 아니라 가상(VR)‧증강현실(AR)을 활용한 체험존 등에서 스마트제조를 경험할 수 있다.


28일과 29일에는 스마트팩토리‧로보틱스‧디지털트윈‧머신비전 등 올해 업계 동향에 최적화된 37개 컨퍼런스・세미나가 개최된다. 온라인으로 접하기 어려운 국제동향 및 선도 기술 등 관련 정보를 얻고, 기업‧전문기관 관계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8일에는 '스마트제조기술 R&D 로드맵' 공청회가 마련됐다. 이 로드맵은 산업부·주요 연구기관·수요기업 등이 지난해 12월부터 분과위원회를 통해 마련한 초안이다.


산업부・중소부 차관은 "날로 치열해지는 국제 경쟁구도 하에서 우리 제조업이 스마트제조혁신을 통해 새로운 기회와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 달성, 고도화된 스마트공장 확대, 그리고 그 근간이 되는 스마트제조산업 경쟁력 강화와 육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스마트제조산업이 명실상부한 새로운 산업군으로 자리매김하고, 스마트공장 관련 수요와 공급 정책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양 부처가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사전・현장 등록을 통해 입장할 수 있으며,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스마트공장 엑스포 사무국과 행사 누리집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