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수장관 후보, 장남 특혜채용 의혹에 "전혀 몰랐다"
민주 "과도한 문제제기" 엄호...위장전입엔 "송구스럽다" 사과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9-03-26 12:58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는 문 후보자 '장남의 한국선급 특혜채용' 및 '가족들의 위장전입'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문 해수부 장관 후보자의 장남이 적은 분량의 자기소개서와 유효기간 만료 공인영어 성적표를 제출했음에도, 한국선급에 합격했다며 채용특혜 가능성을 집중 거론했다.


그러나 문 후보자는 "전혀 몰랐다"는 답변을 되풀이했으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과도한 의혹 제기'라며 엄호했다.


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한국선급은 공인영어 성적표 미제출자와 유효기간 만료자 전원에게 1점을 부여했다"며 "문 후보자 장남의 서류전형 점수는 81점인데, 80점을 받은 4명이 탈락했다. 즉, 이런 공인영어 성적표로 1점을 받아 합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문 후보자가 장남의 채용 절차와 수습을 마치고 정규직원이 될 때 한국선급을 방문했다"며 "또 그의 대학 동기자 친구가 면접 위원이었다"고 따졌다.


같은 당 김태흠 의원은 "자기소개서 분량을 적게 쓰고도 만점을 받았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고, 문 후보자는 아들의 채용 기간 한국선급을 방문했다"며 공격했다.


이에 문 후보는 "(한국선급의 일로) 전혀 알 수 없었다", "몰랐다"라는 답변을 반복했으며, 장남의 채용 과정에서 대학 동기가 면접 위원이었던 사실에 대해서는 "나중에 알았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의원은 "한국선급 합격자 5명 중 문 후보자 장남보다 글자 수가 적은 자기소개서를 낸 사람이 1명이 더 있어서, 글자 수를 갖고 (채용특혜를) 얘기하기에는 과도하다"고 반박했다.


오 의원은 또 "토익 성적 유효기간 초과자는 146명 중 62명이어서 문 후보자 장남 1명을 위해 1점을 부여한 건 아니다"라며, 문 후보자에게 "자녀 채용과 관련한 자세한 내막을 후보자가 알기 어렵지 않느냐"고 묻기도 했다.


문 후보자 장남의 졸업 논문 표절 의혹도 제기됐다.


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문 후보자 장남이 지도교수인 공길영 교수의 논문을 베꼈다. 33년간 알고 지낸 선.후배 아니냐"며 "아들이 논문 베낀 것도 알고 있더라"고 꼬집었다.


이에 문 후보자는 "사실관계를 알 수 없다"며 "그런 논문을 지도교수가 통과시켰다면, 지도교수의 양해하에 모든 일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반면 자녀와 배우자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서는 사과했다.


문 후보자는 "딸 아이 전학과 관련해 위장전입을 한 사실에 대해서는, 제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의 배우자는 지난 2006년 딸의 중학교 전학을 위해 부산 남구의 부모 집으로 주소지를 옮겼지만, 전학이 불발되자 하루 만에 수영구의 지인 집으로 주소를 이전했고, 지인 이사로 한 달 만에 또 주소를 옮겨 한 해에만 총 3차례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아울러 그의 배우자는 중학교에 진학하는 아들을 위해, 1998년 해양대 관사에서 부산 영도구 동삼동 아파트로 위장 전입해 원하는 학교에 배정받기도 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