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LNG선 1척 수주
그리스 마란가스 발주…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계약
나광호 기자
2019-04-10 11:34

   
지난 9일(현지시간) 그리스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오른쪽)과 안젤리쿠시스 그룹 존 안젤리쿠시스 회장이 LNG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우조선해양이 이성근 사장 취임 후 첫 번째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 2022년 1분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포함 대우조선해양에 무려 105척의 선박을 발주한 최대 고객이며,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LNG운반선 4척은 모두 안젤리쿠시스 그룹이 발주했다.


계약식에 참석한 이 사장은 "기술력과 더불어 고객사와의 끈끈한 신뢰관계가 대우조선해양이 가진 세계 최고의 경쟁력"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올해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 마란가스와 LNG운반선 추가발주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6척 등 총 10척 약 13억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83억7000만달러의 약 15.5%를 달성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