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인니 잠수함 3척 수주…10억달러 규모
1400톤급 잠수함…각종어뢰·기뢰 등 발사 가능
국방부·방사청·해군·수은 등 관계기관과 공조
나광호 기자
2019-04-12 14:12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대우조선해양은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약 1조1600억원(10억2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잠수함은 전장 61미터로, 40명의 승조원이 탑승 가능하다. 또한 각종 어뢰·기뢰·유도탄 등을 발사할 수 있는 8개의 발사관 등으로 무장했다.


대우조선해양은 1차 사업과 마찬가지로 인도네시아 PT.PAL조선소와 공동 건조를 통해 2026년 상반기까지 인도네시아 해군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1년 1차 사업에서 1400톤급 잠수함 3척을 수주한 이후에도 인도네시아 잠수함 창정비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등 인도네시아 정부와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구축, 8년만에 다시 대한민국이 잠수함을 수출하는데 기여했다.


이번 수주는 △국방부 및 방위사업청 △해군 △주 인니 한국대사관 △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 △한국수출입은행 △국방기술품질원 등 수많은 정부관계기관과 대우조선해양이 힘을 보탰으며, 현정부의 주요 정책 중 하나인 신남방정책에도 일조할 것으로 평가된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인도네시아 잠수함 1차사업 3번함 진수식 모습./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우리 기술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해군의 3000톤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진수하는 등 꾸준한 기술개발의 성과를 인정 받고 있으며, 이번 수주로 전통적인 디젤잠수함 건조 강국들을 제치고 가격·품질·교육훈련·군수지원·조선기술 협력 등 전반적인 분야에서 경쟁우위에 있음이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수주를 포함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총 20척의 잠수함을 수주했으며, 잠수함 건조 수준의 기술을 요하는 성능개발 및 창정비 사업도 26척의 실적을 올리렸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계약은 동남아 지역 잠수함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시킬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향후 동남아와 중남미 지역 각국에 추가적인 잠수함 수출도 타진 중에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4척,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6척, 잠수함 3척 등 총 13척 약 23억1000만달러 상당의 선박 및 특수선을 수주해 올해 목표의 약 27.6%를 달성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