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44세 골프 황제의 귀환…14년만에 마스터스 5번째 우승 '포효'
석명 부국장
2019-04-15 06:23

[미디어펜=석명 기자] 타이거 우즈(44·미국)가 마스터스를 품에 안으며 '골프 황제'의 화려한 귀환을 알렸다.


타이거 우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끝난 PGA(미국프로골프)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감격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우즈는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2위 더스틴 존슨, 잰더 쇼플리,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 차로 따돌렸다. 


이로써 우즈는 지난 2005년에 이어 14년 만에 마스터스 정상에 오르며 5번째 그린재킷을 수집했고, 우승 상금 207만달러(약 23억5000만원)도 손에 넣었다.


   
사진=PGA 공식 페이스북

 

우즈는 통산 5번째 마스터스에서 우승해 그린재킷과 깊은 인연을 입증했다. 22세였던 1997년 마스터스에서 메이저대회 첫 우승을 맛보면서 최연소 기록을 세워 새로운 골프 황제의 탄생을 알린 바 있다. 이후 2001년, 2002년 연속 우승을 했고 2005년에 이어 14년만인 올해 다시 우승해 황제가 돌아왔음을 선포한 것이다. 마스터스 5회 우승은 잭 니클라우스(미국)의 최다 우승 6회 다음으로 많다. 


우즈는 PGA 투어 개인 통산 81번째 우승으로 샘 스니드(미국)가 갖고 있는 최다 우승(82승)에도 1승 차로 다가섰다. 81승 가운데 메이저대회 우승은 15번째이며 2008년 US오픈 이후 11년만이다.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에 2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시작한 우즈는 중반까지 쉽사리 추격을 못했다. 10번 홀까지 버디 3개를 낚았지만 보기도 3개를 범해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몰리나리의 실수로 우즈에게 역전 기회가 왔다. 11번 홀(파3)에서 몰리나리의 티샷이 그린 앞 물에 빠지며 2타를 잃었고, 이 틈을 타 우즈는 공동선두로 나섰다.


승부는 15번 홀(파5)에서 갈렸다. 우즈가 안정적으로 버디를 성공시킨 반면 몰리나리는 세번째 샷을 다시 물에 빠트리며 선두 경쟁에서 밀려나고 말았다. 우즈가 단독선두로 나선 순간이었다.


이제 우즈는 스스로와의 싸움만 남았고, 곧이은 16번 홀(파3) 1.5m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디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우즈와 동반 플레이를 펼쳐 우승했던 몰리나리는 2타를 잃으며 11언더파를 기록해 존슨, 쇼플리, 켑카(이상 12언더파)에도 밀려 공동 5위에 그쳤다.


세번째 마스터스에 출격한 김시우(23)는 이날 3언더파로 선전해 최종 5언더파로 공동 21위에 자리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