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문재인 대통령 “남북이 마주앉아 결실 맺을 방안 논의하자”
“북한 여건되는 대로 장소‧형식 구애받지 않고 남북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 결단하면 남북미 정상회담도 가능하다 말해"
김소정 부장
2019-04-15 15:30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청와대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여건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앉아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이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하노이 북미회담의 대화를 발전시켜서 다음 단계의 실질적 성과를 준비하는 과정에 들어섰다.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북한에서 개최된 최고인민회의를 언급하면서 “국무위원장으로 재추대된 김정은 위원장은 시정연설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구축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안팎으로 거듭 천명했다. 또한 북미대화 재개와 3차 북미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고 재확인했다.


또 “김정은 위원장은 또한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함으로써 남북이 함께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점에서 남북이 다를 수 없다. 우리 정부는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남북공동선언을 차근차근 이행하겠다는 분명하고도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가졌던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북미대화의 재개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는 트럼프 대통령은 물론 미행정부의 핵심 인사들을 모두 만나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면서 “한미 양국은 남북대화와 북미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 간 군사적 긴장완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동력을 유지하는데 기여하고 있다는데 인식을 공유했다”며 “특히 남북미 정상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나는 지금까지 그랬듯이 또 한번의 남북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내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는 국민의 생존과 안전은 물론이고 경제와도 뗄레야 뗄 수 없는 문제이다. 남북미가 흔들림없는 대화의지를 갖고 함께 지혜를 모은다면 앞으로 넘어서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