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널, 오바메양 결승골로 왓포드 잡고 4위 점프…3위 토트넘과 승점 1점 차
석명 부국장
2019-04-16 06:32

[미디어펜=석명 기자] 아스널이 왓포드를 꺾고 승점 3점을 보태 리그 4위로 올라섰다. 프리미어리그 4위권 경쟁이 더욱 뜨거워졌다.


아스널은 16일(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3라운드 왓포드와 원정경기에서 오바메양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전반 10분 왓포드 골키퍼 포스터가 백패스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찬 볼이 압박을 가하며 달려들던 오바메양의 발에 맞고 굴절되며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행운이 따른 선제골을 뽑아낸 아스널은 전반 11분 왓포드의 디니가 팔꿈치로 가격하는 반칙을 범해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도 잡았다. 그러나 더 이상 골은 넣지 못하고 1-0 승리로 마무리했다.


   
사진-아스널 공식 SNS


아스널의 승리로 프리미어리그 상위권 순위가 또 한 번 요동쳤다. 승점 66(20승 6무 7패)이 된 아스널은 6위에서 4위로 뛰어올랐다. 첼시(20승 6무 8패)와 승점이 같아졌으나 골득실에서 앞서(아스널 +26, 첼시 +21) 아스널이 4위, 첼시가 5위에 자리했다. 맨체스터유나이티드(승점 64)는 6위로 밀려났다.


아스널과 3위 토트넘(승점 67)의 승점 차는 1점으로 좁혀졌다. 첼시가 아스널, 토트넘보다 1경기를 더 치른 상황이어서 아스널이 토트넘 추격에는 더 유리한 입장이 됐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