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협력사 상생 앞장…공정거래협약 체결
협약 체결 대상 협력사 25개 → 27개사 확대
사내교육 아카데미 신설·대금지급 결제조건 개선
권가림 기자
2019-04-17 17:46

   
김연극 동국제강 사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17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협력사 대표들과 ‘2019년 공정거래협약 체결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동국제강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동국제강이 협력사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고 상생 경영을 강화한다. 


동국제강은 17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사에서 협력사와 ‘2019년도 공정거래협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공정거래협약은 대기업과 협력사가 공정거래 관련 법령의 자율 준수 및 상생 협력을 약속하는 협약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연극 동국제강 사장은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사와 동반 지속 성장하는 것이 어려운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는 가장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동국제강은 올해 협약 체결 대상 협력사를 지난해 25개에서 27개사로 확대하고 협력사 지원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협력사들이 올해부터 노무 컨설팅 등 사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아카데미도 신설한다. 


또 동국제강은 대금지급 결제조건 개선과 정기 간담회 등 소통 창구 확대, 보건 의무실 운영 지원 등의 협력사 상생 제도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동국제강 임직원이 받는 혜택을 협력사도 공유할 수 있도록 동국제강 협력 병원 이용 혜택 등을 강화한다. 


동국제강 협력사인 문성호 금문철강 대표는 “동국제강과 사업적 협력을 넘어 진정한 상생의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