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 SM상선 채무 413억원 대상 채무보증 결정
권가림 기자
2019-04-17 20:35

[미디어펜=권가림 기자]대한해운이 계열사 SM상선의 채무액 413억원에 대한 채무보증을 결정했다.


17일 대한해운에 따르면 이는 지난해 말 연결 자기자본의 5.15% 수준이다.


대한해운은 이번 채무보증에 대해 신조 컨테이너 박스 제작 금융 만기도래에 따른 상환 재원을 조달하기 위한 것으로, 채무금액 상당액 차입을 위해 컨테이너 박스 매각 이후 리스운용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