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토트넘엔 '챔피언스리그 사나이' 맨시티엔 '악몽'…1,2차전 3골로 4강 견인
석명 부국장
2019-04-18 07:19

[미디어펜=석명 기자]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을 이제 '챔피언스리그 사나이'라고 불러도 될 듯하다. 토트넘 역사에 길이 남을 챔피언스리그 4강을 멀티골로 이끌어냈기 때문이다. 손흥민에게 연이어 당한 맨체스터 시티에겐 '악몽' 그 자체였을 것이다. 


손흥민(토트넘)은 1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 선발 출전해 2골을 터뜨렸다.


맨시티가 경기 시작 4분만에 스털링의 골로 앞서갔다. 이른 시간 리드를 빼앗긴 토트넘의 기를 살려놓은 것이 손흥민의 연속골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7분 동점골을 터뜨린 데 이어 불과 3분 후인 10분 역전골까지 터뜨렸다.


   
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SNS


이후 두 팀은 난타전을 벌인 끝에 결국 맨시티가 4-3으로 이겼다. 그러나 4강 진출팀은 토트넘이었다. 지난 10일 1차전 토트넘 홈경기에서 토트넘이 1-0으로 이겼기 때문. 합계 스코어가 4-4로 같아졌지만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토트넘이 극적으로 4강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사실상 손흥민이 토트넘에 4강 티켓을 안긴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1-0으로 승리한 1차전에서 천금같은 결승골을 넣은 선수도 바로 손흥민이었다. 이번 맨시티와 8강전 두 경기의 토트넘 영웅은 누가 뭐래도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2골로 이번 시즌 총 20골을 달성했다. 그 가운데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 뽑아낸 골이 4골. 그것도 토트넘이 처음으로 올라온 8강에서만 3골을 몰아넣으며 4강행을 견인했으니 월드클래스 인증이다. 토트넘이 손흥민을 '챔피언스리그 사나이'라고 부르지 않을 이유가 없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손흥민이 이날 옐로 카드를 받아 경고 누적으로 아약스와 벌일 준결승 1차전에 출전하지 못한다는 사실이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