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전영자, 결혼 44년 만에 결별…"이혼 아닌 졸혼, 내 인생 찾고파"
이동건 기자
2019-04-22 10:4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이외수·전영자 부부가 결혼 44년 만에 결별했다.


22일 발간된 월간지 우먼센스 5월호에 따르면 이외수·전영자 부부는 지난해 말부터 별거에 돌입, 이혼 논의 중 최근 졸혼을 합의했다. 현재 이외수 작가는 강원도 화천에, 아내 전영자 씨는 춘천에 살고 있다.


전영자 씨는 우먼센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건강이 나빠지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다. 남편이 이혼을 원치 않아 졸혼으로 합의했다"며 "지금이라도 내 인생을 찾고 싶었다. 잘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되지만 마음은 편안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전영자 씨는 이외수에 대한 무조건적인 희생과 사랑으로 잘 알려진 내조의 여왕이다. 그는 "내 인생의 스승이 이외수다. 나를 달구고 깨뜨리고 부셨던 사람이다. 그를 존경하는 마음은 변함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캡처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