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성균관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준공식 개최
K-SEM·ESS·고효율조명기기 등 에너지효율화 설비 구축
나광호 기자
2019-04-23 09:31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는 수원 장안구에 위치한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에서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종환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송성진 성균관대 부총장, 배성환 켑코에너지솔루션(KEPCO-ES) 사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함. KEPCO-ES는 국가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 한전과 발전 6사가 공동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은 한전과 KEPCO-ES가 공동으로 대학교에 △K-SEM △에너지저장시스템(ESS) △고효율 LED 조명기기 등 에너지효율화설비를 선투자해 구축하고, 학교는 사업기간 동안 에너지 비용을 효과적으로 줄여 그 절감액으로 투자비를 상환하는 상생 비즈니스 모델이다. 한전은 성균관대와 지난해 9월 '성균관대학교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동안 기존 대학의 경우 교육기관 특성상 교육 및 연구 등 여러 가지 활동을 통해 에너지 사용량이 꾸준히 증가하는 에너지 다소비 기관이지만, 비교적 낮은 교육용 전기요금 단가로 인해 에너지효율화 사업에는 소극적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나주 한전 본사/사진=연합뉴스


한전은 이러한 상황에서 성균관대가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선도적으로 시행, 연간 약 10억원의 에너지비용 절감은 물론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배출 감축이라는 범국가적 정책에 부응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한전·성균관대·KEPCO-ES간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사업확산' MOU를 체결했으며, 이를 통해 향후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의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 본부장은 "성균관대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준공은 에너지산업의 미래인 탈탄소화·분산화·디지털화의 초석"이라며 "앞으로 한전은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전환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적극 추진, 전력원가 상승요인을 최대한 억제하고 효율적 에너지사용 환경 조성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K-SEM은 한전에서 자체 개발한 에너지관리시스템의 새로운 브랜드 이름으로, 전기·가스·열 등 고객의 다양한 에너지 사용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 및 분석하고 제어함으로써 최적의 에너지믹스를 통해 효율향상과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