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원 투입…인수 경쟁 치열해질 듯
홍남기 기재부 장관,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원 투입 결정
매각 '걸림돌'이었던 부채 해소…인수자들 경쟁 치열해질 전망
조우현 기자
2019-04-23 10:12

[미디어펜=조우현 기자]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아시아나항공에 총 1조6000억 원을 투입해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매각을 앞두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조건이 좋아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다. 또 아시아나항공 인수의 걸림돌로 꼽혔던 부채가 일정 부분 해소되면서 인수자들의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홍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에 영구채 매입 5000억 원, 신용한도 8000억 원 등 총 1조6000억 원을 투입해 자본을 확충하고 유동성 문제를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채권단은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상황이 양호하고 대주주가 인수합병(M&A) 동의를 포함한 신뢰할만한 자구안을 제출한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아시아나항공도 수익성 낮은 노선의 폐쇄 등 경영개선 노력과 함께 올해 내 계약 체결을 목표로 M&A도 병행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결정하면서, SK그룹·한화·CJ·신세계 등이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뛰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또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과 금호산업 인수전에 참여했던 경험이 있는 호반건설도 후보군으로 거론됐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서 떠안아야 할 부채가 만만치 않아 실제 인수 경쟁에 참여 가능한 기업은 극소수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었다.


   
아시아나항공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할 경우 금호산업에 대한 보유 지분과 경영권 프리미엄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히지만, 막대한 부채는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 자금은 1조~1조5000억 원 가량 될 것으로 추정되지만, 부채가 7조979억 원에 이른다. 게다가 올해 상환해야 하는 금액만 1조2000억 원이어서 자금 부담이 큰 상황이었다.


만약 만기가 도래하는 부채를 제때 상환하지 못해 신용등급이 강등될 경우 1조원이 넘는 자산유동화증권(ABS)을 조기 상환해야 하는 부담도 떠안아야 했다.


하지만 홍 장관의 결정으로 인수 조건이 이전보다 완화돼 인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경영학과 교수는 “이번 기재부의 결정으로 인수자가 떠안아야 할 부채가 부분적으로 해소됐다”며 “아시아나의 재무구조도 많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인수 조건이 이전보다 가벼워져 경쟁자들이 몰릴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측은 산업은행 등 정부로부터 공식적인 통보를 받은 상황이 아니어서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세부적인 지원방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통보를 받지 못했다”며 “(통보가 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