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조지아 수력·재생에너지 사업 본격 착수
RBI와 JDA 체결…조지아 츠케니스트칼리 수력발전 독점개발권 확보
나광호 기자
2019-04-23 16:00

   
(왼쪽부터) 기오르기 바키이사빌리 GCF CEO, 정재훈 한수원 사장, 레온티나 갈다바 RBI 대표가 22일(현지시각) 공동개발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조지아 정부와 조지아 내 수력 및 재생에너지 사업의 개발과 추진에 대해 포괄적으로 협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3일 한수원에 따르면 양측은 신규로 추진하는 수력 및 양수를 비롯한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투자·개발·연구에 대해 공동 협력해 추진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22일(현지시각) 조지아 츠케니스트칼리 수력발전 사업의 현 사업권자인 RBI와 공동개발협약(JDA)도 체결, RBI와 함께 츠케니스트칼리 사업에 대한 독점개발권을 확보하게 됐다.


이 사업은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Tbilisi) 북서쪽 310km 지점의 츠케니스트칼리 강에 설비용량 192.5MW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운영하는 BOO사업이다. 2021년건설을 시작해 2026년 완공하고 한수원이 영구적으로 소유·운영하는 것으로, 장기적인 전력판매 수익이 기대된다.


한수원은 원자력·수력·신재생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에너지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력분야에선 △파키스탄 △인도네시아 △니카라과 등 수자원이 풍부한 국가를 상대로 수력발전 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