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예산 신생산단지 준공..."헬스케어 산업 메카 될 것"
생산규모 확대, 생산, 포장에서 배송까지 자동제어 시스템으로 운영되는 스마트팩토리로 구축
김영진 차장
2019-04-23 16:54

   
보령제약의 충남 예산 신생산단지 전경./사진=보령제약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보령제약은 23일 충남 예산에 신생산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양승조 충남지사, 자유한국당 원유철, 성일종 의원, 김나경 식약처 대전지방청장, 황선봉 예산군수,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회장,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조선혜회장 등 정관계 및 제약업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했다.


보령제약 성장에 중추 역할을 담당할 예산 신생산단지는 지난 2017년 3월 착공 2년여만에 준공됐다. 충남 예산에 약 14만5097㎡규모의 부지에 1600억원을 투자해 건립된 예산 신생산단지는 보령제약 글로벌 진출의 핵심 시설이다.


창업 후 보령제약은 신공장 건설에 맞춰 큰 폭의 성장을 이뤄왔다. 1967년 성수동 공장에서 생산한 용각산을 시작으로 성장의 디딤돌을 마련하고, 70~80년대에는 안양공장에서 겔포스를 통해 우리나라 대표 제약사로 성장했다. 90년 이후에는 안산공장에서 카나브를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예산 신생산단지는 해외 발매국이 확대되고 있는 카나브패밀리 글로벌화는 물론, 전문화된 항암제 생산시설을 바탕으로 항암제분야 국내외 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성장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예산 신생산단지 중 보령제약 생산동은 지하 1층, 지상 5층, 연면적은 약 2만8551㎡ 규모로 고형제, 항암주사제 시설이 들어선다. 신공장은 생산, 포장에서 배송까지 원스탑 일괄체계로 구축되었으며, 전자동화 시스템이 적용된 스마트팩토리다. 


즉 자체 통신 기능이 탑재된 설비들에 권한을 위임하여, 스스로 작동하는 제조환경을 구축한 것이다. 또한 공장 내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들은 생산관리시스템(MES)과 전사적자원관리(ERP)등 생산, 경영분야 시스템과 연동되고, 공장상황에 맞게 최적화되어 운영된다. 


또한 생산라인의 모듈화를 구축함으로서 생산 효율성도 높였다. 기존처럼 고정된 생산라인을 운영하면 다양한 제품 생산을 위해서 새로운 라인을 새로 구축해야 하는 등 생산비용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모듈조립이 가능해지면 생산 라인에 유연성이 생겨 재조립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몇 분만에 생산 모듈의 순서 및 다른 제품 생산모듈로 교체함으로써 생산량과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예산 신생산단지는 이러한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해 규모면에서는 내용고형제는 8억7000만정, 항암주사제는 600만 바이알(Vial), 물류 4000셀(cells) 등 생산 및 물류 처리능력도 기존 안산공장 보다 약 3배 증대됐다. 여기에 확장이 가능한 구조로 건설되어 고형제 5배, 항암제 3배, 타 제형 생산시설도 추가가 가능해 향후 가동율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무엇보다 글로벌 수준(cGMP, EUGMP)의 하드웨어 및 품질을 확보해 해외진출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령제약은 기대했다. 


보령제약 안재현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예산 신생산단지는 세계시장으로 비상하는 보령의 날개이자, '인류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지키고 실현시키는 것을 넘어, 미래 대한민국 경제를 이끌어 나갈 헬스케어 산업의 새로운 메카 될 것"이라며 "예산 신생산단지에서 생산되는 최고 품질의 의약품 특히, 카나브 패밀리와 항암제 그리고 앞으로 보령제약을 대표 할 혁신적인 면역항암제와 신약들이 전 세계 환자들에게 질병치료의 기쁨을 전해주고 '건강한 삶'에 대한 희망을 실현시켜주길 기대하며 그것이 보령제약 예산 신생산단지 준공의 가장 큰 의미"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