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기후변화 대응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
2018년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평가에서 국내 최고 성적 달성
김태우 기자
2019-04-23 16:47

   
현대자동차 넥쏘 /사진=현대차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차가 세계적인 지속가능경영 평가기관으로부터 국내 기업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


현대자동차는 23일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인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가 실시한 2018년도 평가에서 국내 기업 중 최고 성적을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평가에서 △수소전기차·전기차 등 친환경차 개발 및 보급 △사업장별 온실가스 고효율 감축설비 도입 △폐에너지·폐열 재활용-신재생에너지 전환 등 중장기적 환경경영 강화 활동을 인정 받아 최고 등급인 리더십A(Leadership A)를 획득하고 평가점수 상위 5개사(국내 기준)에만 주어지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Honors Club)'의 영예를 안았다.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은 기후변화 대응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리더 기업을 뜻한다.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평가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DJSI), FTSE4GOOD지수 등과 함께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가장 공신력 있는 지표다. 


전세계 금융투자기관의 위임을 받아 각국 주요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기후변화 등 글로벌한 환경이슈 대응과 관련한 평가를 시행하고 이 결과는 투자지침서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는 90여개국 6800여 기업 평가가 진행됐으며 리더십A 등급을 받은 기업은 139개사, 이 중 한국 기업은 현대차를 포함해 15개사다. 


현대차 관계자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을 수상하게 된 것은 현대차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업으로 인정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앞으로 친환경 기술 개발, 사업장 에너지 효율화, 신재생 에너지 전환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