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경제 보지 못하는 문재인정권, 끝까지 싸우겠다"
김규태 기자
2019-05-06 16:23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경제를 보지 못하는 문재인 정권, 문재인 정권의 거짓투성이와 싸워야했다.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거짓의 날개를 달고 문재인 정권은 너무나 먼 길을 떠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정권을 향해 "경제를 보지 못합니다. 마이너스 경제성장률이 플러스로 보일 것이다"며 "안보를 보지 못합니다. 미사일이 새총으로 보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통령의 길을 잃었다. 이제 돌아오는 길마저 잃었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황 대표는 "5월4일 국민의 광장에 8만개의 자유민주주의 횃불이 빛났다. 여러분의 눈물에 비친 좌파독재의 비열한 웃음과 싸워야 했습니다"며 "여러분의 쉰 목소리에 묻은 문재인 정권의 거짓투성이와 싸워야 했습니다. 끝까지 싸우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지난 4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황 대표는 "국방부에서는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다 다시 북한이 발사체 수발을 발사했다고 한다. 또다시 '신형 전술유도무기'라고 한다"며 "대한민국 국방부, 지금 도대체 뭐하는 짓입니까"라고 비판했다.


그는 "참담합니다. 북한의 도발을 두둔하듯, 북한을 편들듯, 김정은을 지키듯. 문재인 정권의 본질 없는 안보의식과 거짓말에 우리는 의분을 터뜨리고 피를 토합니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경제를 보지 못하는 문재인 정권, 문재인 정권의 거짓투성이와 싸워야했다.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사진=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공식페이지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