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아내 살해 혐의 시인 "말다툼하다가…"
이동건 기자
2019-05-16 02:4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15일 폭행치사 혐의로 유승현(55) 전 의장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유승현 전 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7분쯤 경기도 김포시 자택에서 아내 A(53)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유승현 전 의장으로부터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사진=김포시의회


경찰은 소방당국의 요청을 받고 출동해 유승현 전 의장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체포 당시 유승현 전 의장은 술에 취한 상태였고, 숨진 아내 A씨는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유승현 전 의장은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을 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면서 "평소 성격 차이를 비롯해 쌓여 있던 것들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유승현 전 의장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64년생으로 김포 태생인 유승현 전 의장은 인천고등학교와 나주대학을 졸업했다. 2002년 김포시의회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으며 2012~2014년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2017년부터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맡고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