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장은아 "이혼 당시 두 아들 이해에 감동…고맙고 미안한 마음"
이동건 기자
2019-05-23 04:3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마이웨이'에서 장은아가 이혼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장은아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1978년 데뷔한 뒤 '고귀한 선물', '이 거리를 생각하세요' 등을 히트시키며 포크계의 스타로 떠오른 장은아. 1981년 결혼 전까지 한 해 무려 3장의 음반을 낼 정도로 활발히 활동한 그는 18년 전 이혼하고 새로운 사랑을 만났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캡처


이날 '마이웨이'에서 장은아는 전 남편과 이혼 당시 의젓했던 두 아들의 격려를 떠올리며 벅찬 감정을 내비쳤다. 그는 "그 때 큰아이가 '엄마에겐 엄마의 인생이 있다'며 이혼은 엄마가 결정할 일이라고 이야기하는데 너무 감동을 받았다. 이제 어린아이가 아니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쉽사리 이혼 결정을 내리지 못했던 건 바로 아이들 때문이었다고. 장은아는 "그런데 큰아이의 말을 듣고 모든 걸 결정했다"며 "아이들이 엄마한테 배려를 많이 해줬다고 생각한다. 지금도 참 고맙다. 아이들도 커오면서 힘든 일이 많이 있었을 텐데, 엄마가 힘들까 봐 내색하지 않고 생활했을 것이다. 그래서 어떤 때는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마이웨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사람들의 인생을 진솔하고도 담백하게 전달하는 신개념 인물 다큐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