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사회적 가치 창출 위한 CSV 나서
KCC "노후주택 개선사업·강원도 산불 1억 기부 등도 CSV 일환"
박규빈 기자
2019-05-23 11:03

   
지난 20일부터 이틀 간 KCC 중앙연구소에서 진행된 'KCC 사회공헌 전략 수립 워크숍'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CC


[미디어펜=박규빈 기자] KCC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관련한 워크샵을 개최하고,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전략적 사회공헌활동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KCC는 지난 20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KCC중앙연구소에서 이틀 동안 사회복지공동모금회, KCC 공장 소재 지자체 공무원 등과 함께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을 주제로 한 워크샵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심재국 KCC 총무인사총괄 임원, 강주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워크샵은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필요성과 최신 트렌드를 파악하고 지역별 사례 공유를 통한 KCC 사회공헌사업의 방향성 제시 및 사업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속가능한 민관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한편, 민관협력 사회공헌사업 우수 사례들을 바탕으로 기업과 지역사회 간의 공유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KCC만의 사회공헌 브랜드를 구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현재 KCC는 자선적인 기부 차원의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CSV(Creating Shared Value)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정부의 복지 확대 추세에 보조를 맞춰 기관 및 지자체와 함께하는 민관협력형 사회공헌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KCC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의 '노후주택 개선사업'이나 서초구의 '반딧불 하우스', 지난달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강원도 산불피해 지역 복구에 1억원 상당의 건축자재를 기부하기로 한 일도 모두 CSV 활동의 일환"이라고 전했다.


KCC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기관 및 지자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CSV 활동을 더욱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공유가치 창출은 '더 좋은 삶을 위한 가치창조'라는 KCC의 경영이념과 직접적으로 연관되는 활동이며, 기업활동의 기반이 되는 지역사회와 공존하고 지역사회의 발전과 가치를 높이는 일이 곧 KCC가 추구하는 사회적 책임 이행의 핵심 과제라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KCC 관계자는 "KCC가 추구하는 공유가치창출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이 지역사회와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더 나아가 좋은 사회를 만드는 희망의 씨앗이 되길 소망한다"며 "앞으로도 행복을 담은 혁신적 아이디어와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