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10주기'…문희상 "국민통합의 여정"·이낙연 "갈 길 멀어도 가겠다"
장윤진 기자
2019-05-23 18:05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였다. 


이날 '노무현 10주기 추모식'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제외한 여야4당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 문희상 국회의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당정청 핵심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가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 추도식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청와대


참여정부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에서 "당신의 정치는 국민통합에서 시작됐다. 노무현이 걸었던 그 길은 국민통합의 여정"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또 "온갖 반대를 무릅쓰고 동서통합을 위해 다시 부산으로 향한 그 발걸음은 지역주의의 벽을 넘고야 말겠다는 결연한 의지와 결단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지난 10년을 통해 잠시 멈출 수 있어도 결국 '역사는 진보한다'는 명제가 참이라는 것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이건만 정치는 길을 잃어 가고 있다"며 "그러나 하늘에서 도와달라고 지켜봐달라고 말씀드리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의장은 마지막으로 "이 짐은 이제 남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이라며 "부디 당신을 사랑한 사람들과의 추억만 간직하고 평안하시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전했다.


이날 노 전 대통령 추모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대통령께서 꿈꾸시던 세상을 이루기까지 갈 길이 멀지만, 그래도 저희는 그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저희에게 희망과 고통, 소중한 각성을 남기셨다”며 “사람들의 각성은 촛불혁명의 동력 가운데 하나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대통령님은 지금도 저희에게 희망과 고통과 각성을 일깨우신다. 그것을 통해 저희를 ‘깨어있는 시민’으로 만들고 계신다”며 “대통령님은 앞으로도 그렇게 하실 것이고, 저희들도 늘 깨어 있겠다"고 덧붙였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청와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