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대출연체·폐업 몰린 자영업…대책 마련에 전력"
장윤진 기자
2019-05-24 14:26

[미디어펜=장윤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우리 경제의 최대 위험요인으로 부상한 가계부채 해결과 자영업자 대책 마련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중구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이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서울금융복지상담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 회의에서 "550만 명에 달하는 자영업자들의 대출 연체도 큰 문제가 되고 있다"며 "자신의 생명과도 같은 자영업을 포기하고 폐업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물론 자영업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고, 경기 침체가 더해진 이유도 있다"며 "대기업의 상권이 자영업 상권을 잠식했고, 다른 한 편 산업의 변화들 속에서 온라인 쇼핑 등이 증가한 요인들도 지적할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희망을 만드는 오뚝이와 같은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해서 오늘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겠다"며 "그 목소리를 바탕으로 적극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만들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