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성장 동력이라면서…삼성바이오 왜 죽이나
정부, '바이오헬스 산업' 신성장동력으로 부각
검찰은 삼성바이오 수사 압박하며 '엇박자'
조우현 기자
2019-05-27 11:30

[미디어펜=조우현 기자]정부가 제약바이오산업을 국가 성장산업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발표한 가운데 바이오 의약품 생산전문 기업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수사 압박이 심해지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글로벌 기업 ‘삼성’의 이미지를 악화시키는 것은 물론, 국내외 투자자들과 고객들에게 심각한 피해를 주고 있다는 지적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전날 ‘한국 의약품 수출경쟁력 진단 및 시사점’ 보고서를 발표, “지난해 우리나라 의약품 수출은 37억2000만 달러(약4조4200억원)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의약품 산업이 세계시장 점유율, 수출 경쟁력, 의약 선진국 그룹과의 경합도 등 모든 면에서 대도약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의약품 수출이 향후 우리나라 수출의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22일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신산업으로 선정하며 바이오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제약‧의료기기 세계시장 점유율 6%, 500억달러 수출, 5대 수출 주력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한다”며 “기업과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할 수 있는 길을 닦고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하지만 문 대통령의 발언 직후, 검찰은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하며 바이오산업에 어깃장을 놨다. 


이후 지난 25일 김태한 대표에게 발부된 영장이 기각되며 구속은 면했지만, 같이 심사를 받았던 삼성전자 임원 2명에게는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이에 재계에서는 “검찰의 칼끝이 삼성전자 수뇌부를 향하고 있다”고 진단이 나오고 있다. 


또 정부의 의지와 달리 삼성바이오에 대한 사법부의 수사 압박이 거세지면서 바이오산업의 성장 동력이 약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실제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영 활동은 거의 중단된 상황이다. 특히 삼성바이오의 올해 최대 역점사업이었던 ‘제3 생산공장 증설 사업’ 일정이 무기한 연기됐다. 해당 사업은 최소 42조원의 투자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이에 더해 금융당국의 압박도 바이오산업에 대한 삼성의 의지를 꺾고 있다.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 25일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법원의 효력정지 2차 결정에 반발, 서울고법에 재항고 했다. 앞서 서울고법은 증선위가 서울행정법원의 효력정지 결정에 불복해 항소한 사건을 기각 처리 한 바 있다.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는 “사법부의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무분별한 수사는 미래 먹거리를 걷어차는 것”이라며 “음모론적인 수사로 이제 막 첫걸음을 뗀 기업의 발목을 잡아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