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되는 삼성바이오 수사에 네티즌들 "툭하면 수사…짜증난다"
조우현 기자
2019-05-27 17:03

[미디어펜=조우현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거세진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 “수사가 너무 무리하게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질타가 나오고 있다. 삼성을 향한 검찰과 경찰의 수사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사법부의 수사 압박이 가중되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영 활동이 거의 중단된 상태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말부터 삼성에 대한 4번의 압수수색을 감행하며 전 방위적으로 압박하고 있다.


이 과정에 일부 언론들이 가세하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 기준 변경을 ‘분식 회계’로 확정 지으며 삼성을 범죄 집단으로 몰아가는 모양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정부가 이런 식으로 기업을 앞장서 죽이려고 안달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의문을 표했다. 


ivi****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은 “대출 당시에는 금감원, 증선위 회계법인에서 적정 의견을 받은 재무제표”라며 “그런데 참견연대가 시비 걸고 정치적인 문제로 금감원, 증선위가 뒤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 로고가 새겨진 깃발.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이건 현재 행정소송 중 인 것 아냐”며 “판결이 나기 전까지는 분식이라고 단정할 수 없고 의혹 상태에 불과한데 검찰이 너무 무리하게 수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mang****는 “이런 식의 조사라면 대한민국 모든 기업들 같은 잣대로 조사하고 수사하라”며 “유독 삼성을 표적 삼아 하는 이유가 뭐냐”고 반문했다. 이어 “법은 만인에 평등해야 한다”며 “툭하면 검찰수사… 나라에 좋은 소식은 없고, 정말 짜증난다”고 토로했다.


leaf****는 “삼성도 대한항공처럼 빼앗으려 하는데 잘 안 되나보네”라며 대통령을 향해 “정권 바뀌면 너 반드시 죽는다”는 격앙된 의견을 표출했다.  erd****는 “제발 좀 기업 좀 그만 괴롭혀라 이것들아, 네들 손으로 돈 한푼 벌어 봤냐? 썩을 것들아”라고 일침을 가했다.


leed****는 “요즘 삼성 관련 뉴스는 다 수사로 밝혀진 무엇인가가 아니라 혐의만 가지고 여론 재판하는 식이지, 뭐 하나 제대로 입증되는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mon1****는 정부를 향해 “삼성 죽이려고 하네, 이념으로 정치하지마라”고 비판했다.


mi97****는 “(바이오가) 미래 먹거리라며? 말로만 바이오 육성... 다 죽이면서~~ 나라 다 망해먹어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pjkp****는 “삼성 좀 그만 괴롭혀라. 삼성이 망해야 너희들 속이 후련하겠냐 이 거지들아”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삼성전자 비메모리 반도체 투자에 적극 협력한다 해놓고 뒤로는 삼성을 죽이려고 하는구만~ 이제 정말 지겹다”고 토로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