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국회 폭력집회' 민노총 6명 구속영장 신청
김규태 기자
2019-05-28 14:26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경찰은 28일 지난 3∼4월 국회 앞 집회에서 폭력행사 등 불법행위를 한 혐의로 민주노총 간부 6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이날 "당시 집회 참가자 중 혐의가 무거운 것으로 파악된 김모 민주노총 조직쟁의실장 등 6명의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수사 대상자에 포함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출석을 요구하고 있지만 아직 응하지 않고 있어 구속영장 신청 대상에서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월27일 및 4월 2일, 3일 열렸던 민주노총 집회에서 경찰을 폭행하거나 공공시설물을 훼손하는 등 각종 불법 폭력행위를 한 혐의로 민노총 조합원들을 수사했다.


당시 집회에서 수사 대상에 오른 대상자는 총 74명이었고, 경찰은 이중 33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채증자료를 분석해 추가로 41명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경찰은 28일 지난 3∼4월 국회 앞 집회에서 폭력행사 등 불법행위를 한 혐의로 민주노총 간부 6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