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49초만에 KO패…25cm 작은 미하일로프에 소나기 펀치 허용
석명 부국장
2019-06-11 06:35

[미디어펜=석명 기자] '골리앗' 최홍만(220cm)이 25cm나 작은 선수와 맞붙었지만 이른 시간 KO패를 당하고 말았다.


최홍만은 10일 서울 KBS아레나홀에서 열린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12 '히어로의 벨트' 무제한급 입식 스페셜매치에서 헝가리의 다비드 미하일로프(195cm)를 맞아 1라운드 49초만에 KO패를 당했다.


   
사진=AFC


이로써 최홍만은 최근 4연패에 빠지며 부진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최홍만이 마지막으로 승리를 거둔 것은 지난 2017년 11월 27일 AFC 05 '별들의 전쟁'에서였다. 당시 우치다 노보루에게 3-0 판정승을 거둔 이후 승리가 없다. 


이번 스페셜매치를 앞두고 최홍만은 "최근 3∼4개월 동안 열심히 준비했다. 이번 경기를 통해 보답받고 싶다"며 "확실히 뭔가 보여주겠다. 아직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한국 나이 40세, 불혹에 이른 최홍만은 큰 덩치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일방적으로 당했다. 최홍만은 큰 키와 긴 리치를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미하일로프와 거리를 유지하려고 애썼다. 미하일로프는 빠른 공격으로 최홍만의 느린 약점을 파고들었다. 


최홍만은 큰 펀치에 이어 니킥을 허용하며 충격을 받았고, 최홍만의 가드가 풀리자 미하일로프는 소나기 펀치를 퍼부었다. 결국 최홍만은 쓰러졌고, 레프리가 카운트를 세는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 허망한 49초만의 KO패였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