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김진수 "가진 복이라곤 처복", 아내 양재선 작사가 화제 인물로
석명 부국장
2019-06-11 07:10

[미디어펜=석명 기자] '동상이몽2'에서 개그맨 겸 배우 김진수가 처복을 뽐내 아내인 양재선 작사가가 또 다시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10일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허규-신동미 부부의 이야기가 소개되던 중 허규가 김진수의 집을 방문하는 장면이 방송됐다. 허규가 아내 신동미를 위한 이벤트를 준비하기에 앞서 친한 형 김진수의 집을 찾았던 것.


두 사람은 '처복 배틀(?)'을 펼쳤다. 허규는 자신이 처복이 많다고 털어놓으면서 "형도 (부인을) 잘 만났다"고 얘기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그러자 김진수는 "나는 가진 복이라곤 처복 밖에 없다"고 인정하면서 "안 그러면 내가 이런 (좋은) 집에 사냐. 내가 모아놓은 돈은 10년 전에 다 썼다"고 농담을 섞어 처복 많은 남자임을 강조했다.


김진수의 아내 양재선 씨는 스타 작사가다. 신승훈의 'I Believe'를 비롯해 성시경의 '내게 오는 길', 임창정의 '위로', 보보의 '늦은 후회', 이수영의 '그리고 사랑해' 등 많은 히트곡을 작사했다. 200곡 이상 작사해 저작권료 수입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