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귀국하면 사과부터…양정철은 난폭행보”
김동준 기자
2019-06-11 11:21

[미디어펜=김동준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3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순방 직후 대국민 사과를 해주시고, 여의도를 향한 적대 정치를 그만둬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의 야당 공격이 줄어들고 정치투쟁을 삼갈수록 국회의 문을 빨리 열릴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자유한국당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6·10민주항쟁 기념사에서 “좋은 말을 골라 사용하는 것도 민주주의의 미덕”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 “정치인에게 좋은 말보다 중요한 것은 맞는 말, 옳은 말”이라며 “듣기에 그럴듯한 좋은 말로 포장된 왜곡과 선동이야말로 민주주의를 타락시키는 위험한 정치다. 문 대통령은 최근 언행을 스스로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맞받았다.


이어 “서해 영웅들의 가족을 초청해 김정은 사진을 보여주고, 호국 영령들 앞에서 북한 정권의 요직 인물을 치켜세웠는데, 이는 틀린 행동이자 아픔을 주는 말”이라며 “국민을 분열시키고 갈등의 골을 깊게 하는 행동으로 분명 잘못한 일로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김원봉 서훈은 추진되지 않을 것이라며 슬쩍 물러선다고 상처가 아물지 않는다. 분열은 봉합되지 않는다”며 “귀국 후 문 대통령이 하실 가장 첫 번째 일은 바로 사과”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국회 파행 과정과 이유를 되짚어보면 여야 간 정쟁 한가운데는 바로 대통령의 파당정치가 있다”며 “국가 최고 지도자로서, 행정부 수반으로서 정치로부터 최대한 떨어져 국정을 살펴야 할 대통령이 정치의 가장 전면에 나와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불법 날치기 패스트트랙 상정도 결국은 공수처에 대한 청와대의 지나친 욕심이 화근”이라며 “그나마 여야가 머리를 맞대는 가운데도 대통령의 싸움 부추기기 정치가 계속되고 있다. 세금일자리 추경, 총선용 추경을 국회에 던져놓고 문제를 지적하는 야당에게 모든 책임을 뒤집어씌운다. 민생 국회의 대표적인 반대자는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회동에 대해 “선거 실세가 선거법 위반 1심 유죄 판결을 받은 실세를 만났다”며 “선거 기획과 불법 선거 혐의의 묘한 콜라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 원장은) 정치권과 국민의 거센 비판에도 보란 듯이 광폭·난폭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회동) 이래로 관권선거 냄새를 풍기더니 주요 지방자치단체장을 만나러 다니며 지자체 연구기관마저 동원한다는 의혹을 야기했다”며 “이제는 드루킹의 몸통으로 의심되는 여론조작 혐의자인 김 지사를 만났다. 떠오르는 것은 바로 조작 선거”라고 말했다.


또한 “민주연구원장 자리에서는 국민의 따가운 시선이 느껴지지 않나 보다. 민심을 듣기에 문심에 너무 가까운 자리가 민구연구원장 자리인가”라며 “국정원이 물어주는 정보를 받고, 지자체가 만들어주는 공약 받고, 매크로까지 받아서 선거를 치르겠다는 건가”라고 따져 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부정선거의 먹구름이 우리 사회에 드리우고 있다”며 “우리 당은 ‘관권·조작선거 TF’를 구성해 여당의 불법선거 획책 시도를 막고, 실체적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