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 참석 "도전·혁신 생태계 구축"
김소정 부장
2019-06-11 18:23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현지시간) 유기적인 산학연 생태계를 바탕으로 ‘유럽의 실리콘밸리’로 성장한 핀란드의 오타니에미 혁신 단지 내 인재양성과 기술개발의 중심축인 알토대를 방문, '한-EU 5G 공동연구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청와

[미디어펜=김소정 기자]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핀란드는 노키아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부활했다. 핀란드의 변화는 대기업 중심 경제구조에 있었던 한국에도 큰 공감을 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헬싱키의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열린 한·핀란드 스타트업 서밋에 참석해 “핀란드가 스타트업 선도국가가 된 것은 혁신의 힘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 핀란드의 대학생이 창업한 스타트업이 인공위성 개발에 성공하는 단계까지 왔다”며 “한국 정부도 혁신 창업 국가를 지향하고 있다. 도전과 혁신이 충만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과 4차 산업혁명 공동대응, 창의적 인재육성을 위한 교육 협력 등 한국과 핀란드가 함께 나아가야 할 스타트업·경제협력의 세가지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양국은 이번에 중소기업·스타트업·혁신 분야 협력 MOU를 체결과 핀란드에 코리아 스타트업센터를 설치키로 했다. 또 양국은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해 나가기 위해 오타니에미 산학연 단지와 한국의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자매결연을 체결했다. 아울러 양국은 창의적 인재육성을 위한 교육 협력, 고령사회 적응을 위한 헬스케어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국은 한반도 평화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 북유럽까지 교류·협력하고자 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가 이뤄지면 양국 경제 협력도 무궁무진해질 것이며, 경제인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가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손은 차갑게, 가슴은 따뜻하게’라는 핀란드 속담이 있다. 한국은 핀란드에서 배우고, 핀란드와 함께 혁신·포용을 이루고자 한다”며 “한국이 가진 평화·공동번영의 꿈에도 핀란드가 함께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