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정 정무수석 "총선 기다리기 답답" 정당해산 청원 답변 '파문'
김소정 부장
2019-06-12 11:11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2주년인 5월 10일 오후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오른쪽)을 비롯한 수석 보좌진과 함께 청와대 인근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있다./청와대

[미디어펜=김소정 기자]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정당해산 청구 청원에 대해 답변하면서 “내년 4월 총선까지 기다리기 답답하다는 질책”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강 수석은 “183만과 33만이라는 숫자에서 주권자인 국민의 답답한 심정을 읽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183만여명과 33만여명은 각각 자유한국당 해산청구 청원과 더불어민주당 해산청구 청원 숫자이다,


강 수석은 또 “정당에 대한 평가는 선거를 통해 내릴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국민청원으로 정당 해산을 요구하신 주권자의 질책을 무겁게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은 “청와대가 선거운동에 나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 정무수석의 답변은 한마디로 선거운동과 다름이 없다”며 “선거법 위반 소지에 대해 면밀히 보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대통령이 정치 전면에 나서더니 강 수석까지 나서서 야당을 심판 대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강 수석의 발언에 대해 “민망하고 부끄럽기까지 한 편파적인 해석을 구구절절 장황하게도 올렸다”며 “청와대가 다시 한번 야당을 괴멸해야 할 존재, 심판해야 할 대상으로 규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여야 간 다리 노릇을 해야할 정무수석이 타는 불에 휘발유를 뿌렸으니 국회 정상화가 어렵게 됐다”며 강 수석의 답변이 대단히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