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거래누계 3000만톤 동부제철에 감사패 전달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장인화 포스코 사장 등 참여
1973년 이래 신뢰 기반 거래 이어와
권가림 기자
2019-06-13 09:14

   
장인화 포스코 사장(왼쪽에서 네번째)이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포스코가 동부제철 최고 경영진을 초청해 거래누계 3000만톤 달성 기념행사를 열고 감사패를 전달했다.


13일 포스코에 따르면 지난 12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행사에는 김창수 동부제철 사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등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참석해 향후 파트너십을 공고히할 것을 다짐했다.


동부제철은 냉연과 도금강판 등을 주력 제품으로 생산하며 냉연의 원소재인 열연을 포스코로부터 매년 약 80만 톤 구입해 사용하는 포스코의 대형 고객사 중 하나다.


동부제철은 포스코와 1973년 4만톤 거래를 시작한 후 돈독한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1993년에 누적 거래1000만톤, 2003년에 2000만톤을 달성했고 거래 46년 만인 올해 거래누계 3000만톤을 달성했다.


이번 동부제철의 누적 거래 3000만톤은 단일 고객사로서는 최초 기록으로 올해 포스코 국내 생산량의 80%에 해당하는 규모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장 사장은 “지난 46년간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며 누적 거래 3천만톤을 달성한 것은 양사 모두 뜻깊은 일”이라며 “ 앞으로도 동부제철이 더욱 발전해 나가는데 포스코는 With POSCO 철학을 기반으로 든든한 파트너이자 동반자가 될 것임을 약속하겠다” 고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김 사장은 “좋은 품질의 제품을 생산해주고 적기에 제품을 공급해준 포스코 임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양사 경영진은 동부제철과 포스코의 신뢰관계를 공고히 하고 긴밀하게 협력해 어려운 철강산업 여건을 함께 극복해 나가기로 다짐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