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김정은 친서, 트럼프에 전달 전후 모두 알았다"
“6월 말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 남북 정상 만나자” 제안
김소정 부장
2019-06-13 10:3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오슬로 포럼 기조연설 후 사회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사회를 맡은 BBC 서울특파원 로라 비커./청와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오슬로대학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을 마친 뒤 질의응답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과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되어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에 방한하게 되어 있는데, 가능하다면 그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결국 우리가 만날지 여부, 또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정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 사이에, 그리고 또 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에도 양 정상들 간에 친서들은 교환이 되고 있다”며 “그런 친서들이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또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힌 것을 언급한 것으로 문 대통령은 “나는 이번 친서에 대해서 사전부터 전달될 것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또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으로부터 통보를 받았고, 대체적인 내용도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간 제2차 하노이 정상회담이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끝났고, 그 이후에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겉으로 볼 때는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하지만 친서에서 상대에 대한 신뢰와 또 변함없는 대화의 의지가 표명되고 있기 때문에 대화의 모멘텀은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했다. 


아울러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며 “비록 대화의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 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게 된다면 이 대화의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김정은 위원장과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