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LNG화물창, 노르웨이 선급 인증 획득
이중 금속 방벽으로 안전성 ↑
친환경∙고성능 단열재 적용…LNG 자연기화율 낮춰
권가림 기자
2019-06-13 14:19

   
레미 에릭슨 DNV-GL그룹 회장(왼쪽)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이 대우조선해양 독자개발 LNG화물창 솔리더스에 대한 설계승인 인증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액화천연가스(LNG) 관련 기술력을 신뢰도 세계적 선급협회로부터 인정받았다.


대우조선해양은 한-노르웨이 경제협력이 진행되고 있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세계적 선급협회인 DNV-GL로부터 회사가 독자 개발한 LNG화물창 설계기술 ‘솔리더스’에 대해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한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솔리더스는 2017년 대우조선해양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LNG 화물창으로 이중 금속 방벽으로 안전성을 높였다. 또 독일 화학회사 BASF와 협력해 개발한 친환경∙고성능 단열재를 적용해 화물창의 핵심기술인 일일 LNG 자연기화율(저장탱크 내 LNG 자연 증발률)을 낮췄다. 


국내 독자기술로 만든 솔리더스는 그간 해외업체의 화물창 설계기술의 독점 구조로 수익성 확보에 고전해 온 국내 대형 조선업계에 이를 해소할 수 있는 하나의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 기자재 업체를 최대한 활용함으로써 관련 산업의 국산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회사는 다시 한번 세계 최고 수준의 LNG기술력을 시장에 증명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기자재 업체를 포함한 대한민국 조선업 전체가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