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제철, KG그룹 품에 안겼다…KG·산은 본계약 체결
3600억 투입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
신임 대표에 이세철 전 넥스틸 부사장
권가림 기자
2019-06-13 15:08

   
동부제철이 KG그룹에 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 /사진=동부제철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동부제철이 워크아웃(기업 재무구조 개선작업)에 들어간 지 4년 만에 KG그룹 품에 안기며 새출발을 알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채권금융기관들과 동부제철 신주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KG그룹과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는 3600억원을 투입해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동부제철을 인수하게 된다.  


KG는 총 투자금 중 2000억원을 들여 동부제철 지분 40%를 확보하게 된다.


채권금융기관은 차등 무상감자 후 총 6050억에 달하는 채권을 출자전환하게 된다. 이에 따라 채권단이 보유 중인 동부제철 보통주는 8.5대 1의 비율로 무상감자하게 된다. 


또 오는 2025년까지 동부제철의 모든 잔여채무는 상환을 유예하는 한편 연 2%의 고정 금리를 지급하기로 했다.  


3자 배정 유상증자와 채권단의 출자전환이 마무리되면 재무구조가 개선돼 동부제철을 안정적으로 경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순차입금은 1분기 말 1조6169억원에서 인수 후에는 6519억원으로 줄어들고 부채비율은 18603%에서 198%로 내려간다. 


김창수 사장은 5년 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후임으로는 이세철 전 넥스틸 부사장이 내정됐다. 


KG그룹의 모태는 곽재선 회장이 2003년 인수한 KG케미칼(구 경기화학공업)이다. 이후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KG ETS 등 15개 기업을 보유하고 있다. 


동부제철은 2014년 7월 채권단과 자율협약을 맺고 이듬해 10월 워크아웃에 들어갔다. 연 매출 2조5000억원 규모인 동부제철은 매출 기준 포스코와 현대제철, 세아, 동국제강에 이은 국내 철강 업계 5위 업체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