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의상 논란 왜? "코스프레 의상일 뿐"…팬들은 지지 성명문 발표
이동건 기자
2019-06-18 08:3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을 착용했다가 때 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베리굿 조현은 17일 서울 상암동 엑스플렉스센터에서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게임을 사랑하는 스타들이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로,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코스프레했다.


조현은 귀가 달린 머리띠와 보라색 꼬리를 비롯해 몸에 딱 달라붙는 바디수트와 가터벨트 등을 착용했다.



   
사진=CJ ENM, OGN


하지만 이후 행사 관련 사진을 본 일부 네티즌은 조현의 의상이 몸매를 적나라하게 부각하는 등 너무 선정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반해 조현의 의상은 행사 취지에 맞는 의상이며, 많은 아티스트들이 코스프레를 선보였던 만큼 문제 될 것이 없다는 반박도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소속사는 "조현이 주최 측과 협의 후 준비된 의상을 입은 것"이라며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이 프로그램을 잘 살려보고자 하는 의미에서 코스프레 의상을 소화한 것이다.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행사를 주최한 OGN 측 역시 조현의 의상 논란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OGN 측은 "소속사와 협의 후 저희 측에서 의상을 준비해드린 것이다"라며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한 것일 뿐이니 과한 해석을 자제해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베리굿 팬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베리굿 갤러리를 통해 조현을 지지하는 성명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해당 의상이 왜 문제가 되는지 이유를 알 수 없다"며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받지 않길 바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신의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현 지지 성명문. /사진=디시인사이드 베리굿 갤러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