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누진제 TF, 하계 누진구간 확대 선택…권고안 제시
다수 가구에 전기요금 완화 혜택…현행 누진제 기본 틀 유지
나광호 기자
2019-06-18 15:07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민관합동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TF)가 제8차 누진제 TF 회의에서 3개 누진제 개편대안 중 누진구간을 확대하는 1안을 최종 권고안으로 채택하고 산업부와 한국전력공사에 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산업부와 한전은 여름철 이상기온 상시화로 주택용 전기요금 제도 개편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소비자 단체, 학계, 국책 연구기관 등 민간 전문가와 함께 누진제 TF를 구성하고 개편 방안을 검토해왔다.


누진제 TF는 소비자 의견의 다양성을 고려해 3개 대안을 마련하고 전문가 토론회, 공청회, 심층 여론 조사, 인터넷 게시판 등의 방식으로 의견을 수렴했다.


그 결과 선택된 1안은 냉방기기 사용으로 여름철 전력사용이 급증하는 패턴에 맞춰 가능한 많은 가구의 전기요금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는 점과 여름철 수급관리 차원에서 현행 누진제의 기본 틀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선택가능한 방안이라는 의견이 TF회의에서 다수 제기됐다.


   
11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주택용 전기요금 개편 공청회'에서 김진우 전 에너지경제연구원장(왼쪽에서 4번째)가 패널토론을 진행하고 있다./사진=미디어펜


누진단계 축소안(2안)은 여름철 요금 불확실성을 완화할 수 있으나, 3단계 사용 가구(약 600만)에만 혜택이 제공된다는 점이 부각됐다.


누진제 폐지안(3안)의 경우 전기를 쓴 만큼 요금을 낸다는 점에도 불구하고 전력사용량이 작은 가구(1400만)의 요금 인상을 통해 전력다소비 가구(800만)의 요금을 인하하는 효과가 발생한다는 점에서 수용성 검토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


산업부는 누진제 TF에서 제시한 안을 검토해 한전이 전기요금 공급약관 개정안을 마련하고, 이사회 의결을 거쳐 정부에 인가신청을 하게 되면 정부가 전기위원회 심의 및 인가를 거쳐 다음달부터 새로운 요금제가 시행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