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명 서울시의원 "시교육청 급식조리기구 강매 정황 포착돼"
조우현 기자
2019-06-18 15:46

[미디어펜=조우현 기자]지난 3년간 서울시 교육청 관내 학교 급식실에 설치된 고가의 ‘스마트세척기’ 전부가 특정 업체 ㄷ사의 제품만 구매된 것으로 확인 됐다. 해당 세척기는 2500만원에서 3000만원 이상을 호가하는 고가품이다.


여명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비례)은 17일 오전 교육감을 대상으로 한 제287회 정례회에서 서울시 교육청이 제출한 ‘최근 3년간 스마트세척기 구매현황’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시 교육청이) 학교 현장에서 특정 업체 제품을 강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ㄷ’사는 현재 1000만원 이상 급식조리기구의 30%, 세척기의 75%를 점유중이다. 최근 3년간 해당 스마트 세척기를 고가에 구매한 학교는 74개교이며 이중 70개교가 공립이었다.  


여 의원은 “몇몇 학교는 급식실 식기세척기를 구매하려고 예산 신청서를 보내고 나서 그 중간 과정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시 수정해 특정업체의 스마트세척기 가격으로 예산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여 의원이 제보 받은 사실에 의하면 교육청에서 현장 답사를 온 모 팀장이 가성비가 좋은 타사의 제품이 있음에도 ‘스마트세척기’를 사용해야 한다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명 서울시의원(자유한국당·비례)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실제 서울 ‘ㅁ’초등학교는 2017년 예산편성과정서 누락된 긴급 예산이라며 ‘ㄷ’ 업체의 3500만원 짜리 스마트세척기로 특별교부금을 신청했다.


다른 학교의 경우 당초 1900만원짜리 제품을 신청했으나 추후 2900만원의 제품으로 변경하면서 다른 급식실 조리기구 예산을 줄인 것으로 확인됐다.


여 의원은 이 같은 사실을 언급하며 “교육청의 특정 업체 몰아주기가 의심되는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일선 학교 현장에서는 급식조리기구를 강매하는 ‘모 교육지원청의 모 팀장’이라는 식으로 특정이 돼있다”며 “사태가 이 정도라는 것은 의혹에 실체가 있다는 뜻”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특정사 제품을 강매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단호하게 처리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조 교육감의 답변을 들은 여 의원은 “현재 진행 중인 감사가 명확히 진행될 수 있도록 교육감이 내용을 면밀히 살필 것”을 요구하며 “추후 학교 현장에서 보다 투명한 구매 원칙과 절차를 수립하도록 교육청이 대책방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2018년 청렴도 순위에서 전국 지자체 중 꼴찌를 한 바 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