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현장] '비스트' 최다니엘 "이정호 감독 향한 믿음, 단역이라도 참여하고 싶었다"
이동건 기자
2019-06-18 16:53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배우 최다니엘이 여운 가득한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최다니엘은 '비스트'에서 한수의 패기 넘치는 강력반 후배 종찬 역을 맡아 선배 형사 한수를 믿고 따르는 인간적인 모습부터 거침없는 액션까지 소화,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


이날 최다니엘은 "종찬은 한수와는 파트너이자 후배 형사이지만, 한수와 다른 시각을 갖고 있는 게 느껴졌다. 그래도 한수의 좋은 점을 배우고 싶어하는, 입체적인 캐릭터다"라고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했다.


최다니엘은 "그동안 선과 악이 나뉘어있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영화들도 많았다"면서 "'비스트'는 '이런 영화다'라고 쉽게 주입되는 작품이라기보단, 어떠한 상황에서 자신의 생각을 대입해볼 수 있는 작품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영화 '비스트' 스틸컷


이정호 감독에 대한 믿음도 내비쳤다. 최다니엘은 "이정호 감독님의 '방황하는 칼날'을 보면서, 제가 두루 봐왔던 영화와는 다른 감정을 느꼈다. 중간중간 생각에 잠기면서 영화를 따라갔던 기억이 난다"면서 "그래서 감독님과 작품을 꼭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기회가 돼서 단역이라도 참여하고 싶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많은 걸 깨닫고 배웠다. 힘들었지만 좋은 경험이었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경험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비스트'를 뜻깊은 작품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로, 오는 26일 개봉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