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데뷔 첫 글로벌 투어 확정…서동성 객원 멤버로
이동건 기자
2019-06-19 09:45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엔플라잉이 데뷔 처음으로 글로벌 투어를 개최한다.


밴드 엔플라잉(이승협·차훈·김재현·유회승)은 오는 20일부터 글로벌 투어 '2019 N.Flying LIVE UP ALL NIGHT'에 돌입한다.


6월 20일 방콕의 쇼디씨 울트라 아레나홀(SHOW DC ULTRA ARENA HALL)을 시작으로, 8월 10일 홍콩의 아시아 월드 엑스포(AsiaWorld-Expo, Hall10)에서 공연을 펼친다. 다른 투어 지역들도 추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해외에서 다양한 공연을 진행해온 엔플라잉은 이번 투어를 통해 본격적으로 글로벌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는다. 각국 팬들이 기다려 온 무대인 만큼 엔플라잉은 역주행 인기곡 '옥탑방'과 '봄이 부시게'를 비롯해 활동곡들을 총망라한 무대로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이번 방콕 공연에서는 허니스트 출신 베이시스트 서동성이 객원 멤버로서 새롭게 베이스 연주를 담당한다. 가요계 선후배의 특별한 호흡이 기대된다.


한편 엔플라잉은 글로벌 투어와 함께 오는 7월 20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국내 연간 프로젝트 단독콘서트 'N.Flying FLY HIGH PROJECT NOTE 4.다시, 여름'을 개최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