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 무역전쟁 와중' 美 새 국방장관 대행 에스퍼…중국통 인선
"에스퍼, 오랫동안 중국 군사력에 관심"…방산업체 로비스트 활동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6-19 14:32

   
美국방장관 대행을 맡을 에스퍼 육군장관./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의 새 국방장관 대행이 될 마크 에스퍼 육군장관은 오랫동안 중국의 군사력에 관심을 가져온 인물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시작한 무역전쟁이 전방위로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에 정통한 인사를 국방 및 군사정책을 총괄하는 국방장관 대행에 앉히는 모양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에스퍼 신임 대행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2016년 대선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도운 데이비드 어번과 함께 1986년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그는 보병으로 임관해 1991년 걸프전 때 1010 공수부대에 파병됐으며, 유럽에서 근무했다.


퇴역 후에는 의회에서 공화당 소속 의원의 의정활동을 돕는 참모로도 활동했다.


상원의원과 국방장관을 지낸 척 헤이글, 상원 원내대표를 지낸 빌 프리스트 전 의원의 국가안보 보좌관을 맡았으며 상원 외교위에서 전문 위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에스퍼 대행은 2017년 육군성 장관 자리에 앉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패트릭 섀너핸 전 대행을 국방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겠다고 밝히기 이전부터 국방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그는 국경 경비 강화를 위해 현역 군인을 활용할지에 대한 논쟁에서 대통령 편에 있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멕시코 국경지대를 방문하기도 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관계라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다만 성전환자의 군대 입대 문제와 관련해선 강력한 반대자인 섀너핸 전 대행과 달리 입대해도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전한 바 있다.


그는 국방부가 지난해 아프가니스탄과 같은 대(對) 테러전보다 중국·러시아와의 경쟁에 우선 순위를 둔 국가방위 전략을 발간하기 전부터 중국의 증가하는 군사력에 큰 관심을 쏟아온 인물로 통한다.


로이터는 중국에 대한 그의 관심이 의회에서 근무하던 199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고 알렸다.


그는 지난 4월 한 인터뷰에선 미국이 뒤늦게서야 중국과 전략적 경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됐다고 평가한 뒤 "중국과의 경쟁이나 중국의 능력이 내겐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며 "자신이 20년 간 중국의 진화를 지켜봐 왔다"고 말하기도 했다.


최근 한 행사에서는 냉전 해체 이후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군사적 우위가 약화됐다면서 두 나라가 적대적으로 무기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에스퍼 대행은 섀너핸 전 대행과 마찬가지로 방산업체 고위 간부를 맡은 이력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고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그는 2017년 국방부에 다시 합류하기 전 미국 5대 방산업체 중 하나인 레이시온에서 주로 대관 업무를 담당한 고위직 로비스트로 활동하기도 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