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첫 청년주택 ‘쌍문역 청년주택’…219억 규모
‘쌍문역 청년주택 신축공사’ 시공사 선정, 본계약 체결... 서울 도심 소규모 사업장 수주 본격화
홍샛별 기자
2019-06-19 17:06

[미디어펜=홍샛별 기자]반도건설은 쌍문역세권에 들어설 '쌍문역 청년주택 신축공사'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쌍문역 청년주택 투시도 /자료=반도건설


쌍문역 청년주택은 지하철 4호선 쌍문역 도보 5분 거리인 서울특별시 도봉구 쌍문동 103-6 인근에 들어서며 지하 5층~지상 17층, 1개동, 총 288가구 규모다. 착공은 오는 9월 예정이다.


쌍문역 청년주택 신축공사에는 약 10개 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했다. 최근 서울 신당·상왕십리 역세권에 공급한 공공지원 민간임대 아파트 '신당 파인힐 하나·유보라'의 차별화된 특화설계와 최신공법 등이 접목된 기술력, 시공능력순위 12위의 뛰어난 경쟁력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는 게 반도건설 측의 설명이다. 


최근 수도권 재개발·재건축 시장을 비롯해 수도권 신도시에서 명성을 이어온 반도건설은 금번 '쌍문역 청년주택' 수주 등을 발판삼아 서울 주택시장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지난 2017년에 도급금액 790억 규모의 서대문구 영천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수주, 내년 상반기 공급을 앞두고 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그 동안 건설 경기 불황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을 다양화 하는데 노력해 왔고, 그 일환으로 청년주택에도 진출하게 됐다"면서 "반도건설의 특화설계와 품질로 인정받은 '신당 파인힐 하나·유보라'와 함께 서울 주택시장에서도 반도건설의 시공능력을 인증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년주택은 2030 청년세대의 주거난 해소를 위해 교통이 용이한 역세권에 민간·공공(서울시·SH)이 공급하는 임대주택이다. 입주 대상은 만 19세~39세의 무주택자인 대학생, 신혼부부 및 사회초년생이다. 저소득 청년층에게는 임대보증금을 최대 4500만원 무이자로 지원하는 등 혜택으로 금전적 부담을 덜어주며, 공연장 및 북카페 등의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도 확보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총 8만 채의 역세권 청년주택을 공급하기로 계획을 세운 상태로, 많은 건설사들이 해당 공공사업에 관심을 갖고 있다.


[미디어펜=홍샛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