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강원지역 산불 피해기업 특별 지원 나서
IBK기업은행과 동반성장펀드 30억원 지원·대출금리 감면
나광호 기자
2019-06-20 09:36

   
가스공사 본사 전경/사진=한국가스공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가스공사는 IBK기업은행과 지난 4월 산불 피해를 입은 강원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피해 복구 및 신속한 경영안정을 위한 '동반성장펀드 특별 지원'을 시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양 사는 2015년부터 가스공사 중소 협력업체 및 대구지역 중소기업 396개사를 대상으로 12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운영, 폭넓은 유동성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쏟아왔다.


이번엔 펀드 30억원을 활용해 산불로 인한 사업장·물품 피해 및 영업·매출에 지장이 발생한 강원지역 중소기업의 경영부담 완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5개 시·군(강릉·고성·동해·속초·인제) 내 피해 중소기업은 한 곳당 3억원을 한도로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기본 1.3%, 추가 1.4%)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펀드 지원으로 피해지역 중소기업의 빠른 회복과 경영 안정에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대중소기업이 상생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올 4월 강원도 산불 피해 발생시 긴급물자 및 구호성금을 전달하고 '온누리 봉사단'을 파견해 복구활동을 펼친바 있으며, 향후 1억원 규모의 열효율 개선사업도 추가 시행해 난방시설 복구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