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석방 상관없이 7월 총파업"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6-29 11:3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지난 28일 김명환 위원장의 석방과는 상관없이 다음 달 예정대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28일 서울 KBS 스포츠월드에서 개최한 전국 단위사업장 비상대표자회의 결의문에서 "'일점 돌파'의 각오로 전개하는 7·18 전국 총파업 투쟁은 결국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 공격을 산산이 깨뜨릴 것"이라고 밝혔다.


내달 18일 총파업에 나설 것을 분명히 한 것이다. 민주노총은 내달 3∼5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 총파업도 예정대로 실행에 옮길 방침이다.


민주노총은 "(정부는) 극우 언론과 극우 정당의 민주노총 마녀사냥에 편승해 불과 한 달 남짓한 짧은 시간에 81명을 입건하고 10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민주노총 간부 3명을 구속했다"며 "독재 정부 공안탄압을 무색하게 하는 명백한 노동탄압"이라고 비판했다.


또 "우리가 투쟁에 나서지 않는다면 정부는 민주노총이 대표하는 노동을 겁박하고 탄압하는 한편, 국회가 열리기를 기다려 최저임금법과 노동법 개악을 강행하고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을 핑계로 노조법 개악을 밀어붙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민주노총은 "최저임금제·탄력근로제 개악 저지, 비정규직 철폐,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과 노조법 개악 분쇄라는 우리의 투쟁과 절박한 요구는 정부가 구속하거나 가둘 수 있는 요구가 아닌 전 국민의 권리"라며 투쟁 목표를 제시했다.


이날 회의는 다음 달 파업을 앞두고 산하 조직의 투쟁 결의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해 주요 간부와 단위사업장 대표자 등 약 800명이 참석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