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파리와 런던서 행사...유럽시장 공략
파리서 '코리아 스피릿 2019' 열어, 런던서 '한 여름밤의 진로' 클럽 파티
김영진 차장
2019-07-01 11:15

   
하이트진로는 유럽 시장 강화를 위해 지난 29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파리에서 팝업스토어를 열었으며, 프랑스 현지인 500명이 참석했다. 이 날 행사에는 참이슬, 하이트, 딸기에이슬 등 다양한 시음행사를 진행했다./사진=하이트진로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하이트진로는 지난 29일 프랑스 파리에서 팝업스토어 '코리아 스피릿 2019'를 열고, 23일에는 영국에서 '한여름밤의 진로' 클럽 파티를 진행하는 등 유럽 시장 확대를 위한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고 1일 전했다. 유럽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주류 문화 체험 기회를 마련하고, 최근 증가 추세인 소주와 과일리큐르에 붐업을 일으킴으로써 유럽 시장을 강화하고 현지인 시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등 유럽 국가에서 자사 맥주 판매가 전년대비 66.4%, 소주 판매가 50.3%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8년 하이트진로의 유럽시장 내 맥주 매출액은 272만 달러로 최근 3년간 연평균 60.7% 성장했으며, 소주 매출액은 129만 달러로 연평균 28.3%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프랑스에서 열린 '코리아 스피릿 2019'에는 닭불고기, 튀각 등 한국의 대표적 핑거푸드는 물론, 참이슬, 딸기에이슬, 하이트, 소맥 등을 시음할 수 있는 소주바를 마련했다. 


특히 딸기에이슬은 지난 5월 수출 이후, 프랑스에서는 이번 팝업스토어를 통해 처음 선보였다. 인지도 확대를 위해 소주병을 활용한 인테리어와 포토월을 적용했으며, SNS 사진 업로드 이벤트를 통해 재미를 더했다. 프랑스에서 유명한 한국인 DJ '그레이스킴'의 디제잉 공연으로 파티 분위기를 극대화해 29일 하루에만 500명 이상 방문하는 등 이 날 현장은 한국 문화 열기로 가득했다고 하이트진로 측은 전했다.


팝업스토어를 방문한 프랑스인 카산드라(22세)는 "평소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았는데, 한국의 음악과 함께 주류, 음식과 함께 즐길 수 있어 매우 즐거웠다"고 말했다.


지난 23일, 런던 중심가에서 가장 힙한 클럽 중 하나로 꼽히는 '더 피아노 웍스'에서는 '한여름밤의 진로' 행사를 마쳤다. 이 날 행사에는 소주, 과일 리큐르 등 다양한 하이트진로 제품을 준비했으며, 소주 바에서 한국의 소맥 문화를 소개해 파티 열기를 더했다. 영국 유명 DJ 모치의 디제잉 공연, 한국 음악 등 다양한 공연을 통해 환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평이다.


유럽에서 한식에 대한 관심이 늘어남에 따라, 한식당에서는 한국 주류를 찾는 현지인들이 증가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이를 바탕으로 런던, 파리, 베를린 등 주요 국가별 대도시 상권에 있는 한식당과 연계한 프로모션 및 시음 이벤트도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황정호 상무는 "팝업스토어, 클럽 행사 등을 통해 한류, K-pop 문화와 더불어 유럽 현지인 대상의 영업을 확대하고자 한다"며 "유럽 현지 유통망을 지속적으로 넓히고 시장 지배력을 강화해 유럽에서 맥주는 물론이고 소주, 과일리큐르 등 다양한 주종의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고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