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청정설비 앞세워 국가 중심산업 성장할 것"
당진제철소 SFTS 정상 가동…오염물질 배출량 5배 줄어
"3000억 투자해 '안전'을 '문화'로 정착시킬 것"
9일 고로정지 행정심판 심리…"중국·유럽 등과 최선 방법 모색"
권가림 기자
2019-07-09 15:18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당진제철소에서 소결배가스 설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9일 당진제철소 내 소결공장의 신규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 SFTS가 본격 가동되며 미세먼지 주요 성분인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등의 1일 배출량이 140~160ppm 수준에서 30~40ppm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현대제철이 기획한 '소결배가스 청정설비 개선현황 설명회'가 열린 이날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기자들과 만난 안 사장은 "기존 소결로의 집진설비에서 화재 등이 발생하며 기술적으로 난관에 봉착했지만 5000억원을 투자해 1·2소결을 가동하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또 그는 "제철소의 황산화물 90% 이상이 소결로에서 배출되는데 지난 5, 6월 1·2소결을 시작한 데 이어 내년 3소결까지 가동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내년 배출허용기준 대비 40%로 낮아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충남도는 현대제철 당진제철소가 브리더를 통해 무단으로 먼지, 산화수소류, 암모니아 등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했다며 '조업정지 10일'의 행정처분을 내린 바 있다. 고로를 10일 중단할 경우 1조원가량의 손실이 발생하는 경제적 문제와 함께 환경오염 문제도 대두됐다. 현대제철은 도의 처분에 불복하고 행정심사와 집행정지를 신청했다. 


고로의 불을 끄는 것이 문제 해결에 답이 될 수 없다는 안 사장은 "원심대로 조업정지가 나오면 집행정지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행정소송 등 사법부의 판단을 더 받아볼 것"이라며 "협회, 포스코, 중국·유럽·일본 등과 함께 고로보다 더 나은 집진설비는 무엇인지 등 최선의 방법을 모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역 시민단체, 주민들, 기관 지차제 등과 소통 강화도 약속했다.


당진제철소의 환경안전 설비에 향후 3년간 3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당진제철소는 지난 10년간 30건이 넘는 산재 사망사고 등이 발생한 바 있다. 


그는 "안전 시스템이나 직원 안전의식, 관리 체제 등에서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면서 "안전 시설물을 법적으로 철저히 갖추고 작업표준문제 등을 개선해 나가며 안전이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현대제철 지휘봉을 잡은 지 4개월이 넘은 그는 향후 계획도 밝혔다. 안 사장은 "허락되는 기술을 모두 적용하며 지역과 상생을 이룰 수 있는 친환경제철소를 표방하겠다"며 "자동차 경기에 따라 제철 경영이 흔들리지 않기 위해 글로벌 수출 경쟁력도 키워나가겠다"고 부연했다. 



[미디어펜=권가림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