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와 딸 살해한 60대 남성 구속영장
달아나지 않고 사흘째 사건 현장에 머물러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7-10 11:2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사망하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60)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씨는 지난 7일 오전 8시께 창원시 마산회원구 자신의 집에서 아내(56)와 딸(29)을 흉기로 찔러 잇따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범행은 이틀이 지난 9일 알려졌다.


회사원인 이 씨 아내가 월요일인 지난 8일부터 이틀째 출근하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는다는 직장 동료 연락을 받았고, 아내 친구가 9일 오전 이 씨 집을 찾아왔다.


이 씨는 범행 후 달아나지 않고 사흘째 집에 그대로 머물러 있었다.


밖에서 문을 열어 달라고 독촉하는 소리가 들리자 이 씨는 스스로 문을 열어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씨 아내와 딸이 흉기에 여러 차례 찔려 피를 흘리며 거실에서 숨져 있는 것을 확인했다.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사망하게 한 혐의(살인)로 이모(60)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