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에 정부 지원 필요
정부·재계, 위기 극복 위해 긴밀한 대응 계획
조한진 기자
2019-07-10 16:53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재계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정부와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업들은 장·단기 조치 마련은 물론, 소재·부품 경쟁력 확대를 위해 정부의 규제개혁과 도움도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내 대기업 30개사의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들은 10일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갖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을 모색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내 대기업 30개사의 총수 및 최고경영자들이 10일 청와대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 자리에서는 수입선 다변화와 국내 생산시설 확충 등의 단기적 대응은 물론, 기술개발 등 중장기적 대응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특정 국가에 대한 기술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국내 기업간 긴밀한 소통 채널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운 소재·기술 개발을 위해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기업들이 새로운 화학물질 만드는 과정에서 많은 부담을 느끼는 가운데 법률 등에 대한 신축적 적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기업들은 ‘긴호흡’의 중요성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 고품질의 소재가 필요하고, 국산화를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모두의 장기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아울러 재계는 일본 기업과의 소통 강화도 추진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기업간의 대화 채널을 통해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보겠다는 것이다.


정부와 재계는 앞으로 긴밀한 대응을 통해 외부적으로 유발된 위기 요인을 극복하자는데도 뜻을 함께 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는 윤부근 삼성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 부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 허창수 GS 회장, 김병원 농협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원태 한진 회장, 박정원 두산 회장, 구자열 LS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 부회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장형진 영풍 회장, 김홍국 하림 회장, 신창재 교보생명보험 회장, 이원태 금호아시아나 부회장, 백복인 KT&G 사장, 안병덕 코오롱 부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정몽규 HDC 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 30개 기업의 총수 또는 CEO들이 참석했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