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빌리아의 이발사' 정채연, 이민정 미모에 말잇못…"예쁘세요"
이동건 기자
2019-07-12 04:10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세빌리아의 이발사' 이민정·정채연이 운명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11일 오후 첫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는 배우 이민정과 다이아 정채연이 세빌리아로 떠나기 전 미팅을 가졌다.


이날 '세빌리아의 이발사'에서 정채연은 이민정을 보자마자 입을 틀어막으며 쉽사리 입을 떼지 못했다. 이민정은 "반가워요"라고 인사했고, 정채연은 "예쁘세요"라며 수줍은 칭찬을 건넸다.


정채연은 "'세빌리아의 이발사'에 이민정 선배님이 출연한다고 해서 매니저에게 '내가 아는 이민정 선배님?'이라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맞다고 하더라"라며 이민정과의 만남에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사진=MBC Every1 '세빌리아의 이발사' 방송 캡처


아이오아이, 다이아 등 그룹 활동을 하며 예능 경험을 쌓은 정채연과는 달리 첫 예능에 도전하는 이민정. 그가 '세빌리아의 이발사'에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뭘까.


이민정은 "처음 '세빌리아의 이발사' 프로그램 기획을 보고 나서 '그냥 그런가 보다' 했다. 기획서를 본 날 고등학교 친한 친구를 만났는데, 친구가 갑자기 세빌리아에 갔다 온 얘기를 하면서 거기가 너무 아름다웠다더라. 그게 운명처럼 느껴졌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일정이나 이런저런 조건이 안 맞았으면 같이 출연하지 못했을 텐데 채연이가 온 것도 운명인 거다. 우리 돈을 많이 벌어보자"라며 남다른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와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가 톱스타 연예인 크루들과 함께 스페인 미용실에서 펼치는 동서양 문화 충돌을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10분에 방송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