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방산계열사, 국내 교육 외국군 장교 가족 이글스 경기 초청
나광호 기자
2019-07-12 10:05

   
국내에서 교육 중인 외국군 장교와 가족들이 1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야구경기를 관람했다./사진=한화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 방산계열사가 11일 30개국 외국군 장교와 가족 200여명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로 초청, 야구 경기 관람과 함께 가족들끼리 즐거운 하루를 보내도록 지원했다.


12일 한화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한국에서 2년째 생활을 하고 있는 외국군 장교 가족들이 야구를 한번도 접해본 적이 없어 관람을 희망한다는 소식을 듣고 추진됐다. 이날 외국군 장교와 가족들은 프로야구 경기 관람과 함께 한국의 독특한 야구 응원 문화를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외국군 장교들은 지난해 초 입국해 국방어학원에서 1년간 교육을 받았으며, 현재는 국방대학교와 합동대학교에서 군사교육을 받고 있다. 총 2년간의 한국생활을 마친 후 올해 귀국할 예정이다.


야구장에 처음으로 와본다는 에릭 맨대스(Eric Mendez) 콜롬비아 해군 소령은 "지난해 한화빌딩 본사 견학과 불꽃축제를 통해 한화그룹을 알게 됐는데, 이렇게 멋진 스포츠팀도 있는 줄 몰랐다"며 "관객들의 열정적인 목소리와 율동을 따라 하면서 한화의 팬이 됐다. 우리 가족들이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추억이 되었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그룹 방산계열사는 2017년부터 군과 협조를 통해 외국군 장교를 위한 행사를 진행하며 외국군 장교들에게 한국을 알리고 생활적응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에는 티켓 300장을 외국군 장교와 가족에게 기증했으며, 이후 △한화클래식 공연 △서울세계불꽃축제 △63빌딩 전망대와 아쿠아리움에도 초청해 외국군 장교가족들에게 추억을 선사한 바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